“영향을 받은 사람이 딱 한 사람 뿐이면 세상은 당신을 제2의 누구 누구라고 칭할 것이다. 하지만 수백 명을 베낀다면 세상은 당신을 오리지널로 떠받들 것이다!”  

-게리 팬터(Gary Panter) 오스틴 클레온 『훔쳐라, 아티스트처럼』, 최혜진 『에디토리얼 씽킹』에서 재인용


안녕하세요. 더레퍼런스가 새롭게 선보이는 뉴스레터 CC NOW입니다. 예술가에 의한 예술가를 위한 뉴 타입 공간, 예술과 전시가 있는 서점 더레퍼런스는 국내외 출판, 전시, 유통의 활로를 모색해왔는데요. 오래 전부터 구독하고 기다리신 여러분들께 마침내 인사 드립니다. 예술의 모든 것을 참조하는 스몰 플레이어들의 인사이트 뉴스레터! 더레퍼런스와 함께 아티스트처럼 세상을 발견하고 탐색하고 공유하세요.   


참조는 창조의 시작  

예술과 전시가 있는 서점으로 서촌에 문을 연 지 6년. 코로나가 막 출몰하던 2020년에는 서울시립미술관에 예술서점 2호점을 여는 모험을 강행했죠. 그 어느때 보다 소상공인 폐업이 많았던 시기였습니다. 예술계 잔 다르크 INFP 유형이라 그런지 일단 지르는 제 성격 탓에 서점도 전시도 모두 처음인 디렉터의 책임은 무척 무겁더군요. 지금은 충동보다 전략을 우선시하며 ‘예술경영’에 대한 답을 찾는 데 가장 오랜 시간을 쏟고 있습니다. 그리고 지난 시간을 주춧돌 삼아 더레퍼런스를 새롭게 보는 시작으로 ‘뉴스레터’를 준비하게 되었죠.   


더레퍼런스는 예술과 책을 애정하는 사람들을 위해 2018년 3월 문을 열었습니다. 당시 국내 예술계는 새로운 형식의 아티스트 북과 신진 예술가들의 출판 활동이 눈에 띄던 시기였거든요. 그런데 문제가 있었어요. (책 만드는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출판 시장을 톺아보면 기획・제작보다 훨씬 난이도가 높은 것이 바로 도서 유통이기 때문입니다. 생산・제작자 수요는 증가하는데 비해 소량의 아트북 또는 핸드 메이드 아티스트 북을 다룬다는 건 무척 까다롭거든요. 전문 도서가 유난히 소수의 독자만을 위한 매니아적 성향이 강한 이유로 예술 도서만 큐레이션하는 서점도 현저히 부족했구요.


취향저격 해외 미술관 서점들, 왜 우린 없을까?

해외 여행에 빠질 수 없는 것이 미술관 속 서점 둘러보기인데요. 더레퍼런스는 먼저 예술 도서의 유통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보고 싶었어요. 개인의 취향이 돋보이는 서점에서 좀 더 나아가 국내외 유통라인 시스템을 갖춘 공간이 필요했죠. 이 분야에 이해도가 높은 전문가 양성도 하고 싶었구요. 이런 상황 속에서 예술계의 작은 호재였을까요? 점차 국공립 미술관들이 전시 도록이나 연구 도서 발간 사업에 관심을 가지면서 예술 서점의 역할과 필요성에 대한 의식도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언리미티드 에디션, 퍼블리셔스 테이블, 도쿄아트북페어(TABF) 등, 아트북 마켓이나 크리에이터를 위한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은 독립 출판사들의 콘텐츠를 견고히 유지하는 분수대 역할을 했고요.


우리는 스몰 플레이어 파워그룹!

수 개월의 회의를 거쳐 저희 팀원은 뉴스레터의 틀을 잡아갔습니다. 우리의 미래를 상상하며, 각자의 ‘업’을 새롭게 정의해보았죠. 삶에 영감이 필요할 때, 예술을 찾고 창조적 탐색을 즐기며 성장동력을 키우는 우리가 바로 스몰 플레이어들이자 파워 그룹이란 생각이 들었어요. 그럼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더레퍼런스 멤버들을 소개합니다.

편집부라고 하기에는 작은 팀이지만 ‘일상 속에서 창조적 탐색을 즐기는 여러분’들을 곧 정식으로 만나러 오겠습니다. 


???? 아시아 예술 시장의 백년대계를 꿈꾸는 리더 정은 

???? 첼리스트 음감으로 키운 마켓 탐색의 달인 콘텐츠 마케터 선민

????‍???? 완벽 정리 TJ형 엠디(?) 사실은 INFP 미친 상상가 아티스트 슬아

????‍???? 알고 보면 야심형 겉촉속바 스타일의 디자이너 혜빈 

???? 예술의 찐 조력자 기획자형 아티스트를 꿈꾸는 기쁨

???? MoMA PS1에서 서울로 날라온 우아한 승부사 아트북 큐레이터 치연


Share CC NOW CC ME

CC NOW 뉴스레터 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