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Francesca Woodman

워크룸프레스

 

2023

245 x 300mm

416pages

Hardcover

₩16,000

사진과 글을 주요 매체로 삼아 활동한 에두아르 르베가 생전에 마지막으로 집필한 작품이다. 작가는 자살하기 며칠 전 이 글을 송고했다. 책은 그가 죽은 이듬해에 세상에 나왔다. 자신이 마지막으로 쓸 작품을 결정할 수 있는 작가는 많지 않은데, 개념 미술적인 작업을 해온 르베가 개인적인 삶을 끝내는 방식과 작가로서의 삶을 끝내는 방식을 일치시키는 선택을 했다는 사실은 그가 추구해 온 작업 방식을 반영한다. '자살'은 이름이든, 포즈든, 장면이든, 자신이 현실에서 만드는 작업에서 그것들을 재구성하고 재현했던 르베의 여러 선택들의 연장선상에 있다. 이제 르베의 삶은 자살에 대한 소설을 쓰고서 자살한 작가로 쓰이고 읽힌다.

add to cart    
Share 페이스북 트위터